2월 23일 (일) | 생기 스튜디오 Senggi Studio

비애클럽 悲哀总会 💔 w/ Ultrafog, Saint-Croîx, Yeong Die, Joyul, Von Bueno, Jiyoung Wi, bela

이벤트 접수 마감
비애클럽 悲哀总会 💔 w/ Ultrafog, Saint-Croîx, Yeong Die, Joyul, Von Bueno, Jiyoung Wi, bela

Time & Location

2020년 2월 23일 오후 5:00
생기 스튜디오 Senggi Studio,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37-27 5F

About The Event

悲哀总会 💔 w/ Ultrafog, Saint-Croîx, Yeong Die, Joyul, Von Bueno, Jiyoung Wi, bela • Sun 23 Feb 2020 ⠀ ◾ INFORMATION Venue: 생기스튜디오 @senggistudio Date: Sunday, 23th Feb 2020, 5:00~11:10PM Door:  ₩ 20,000 (incl. 1 free drink) 만 24세 이하  ₩ 15,000 (incl. 1 free drink) ⠀ ◾ LINEUPS Ultrafog @fogultra_ Saint-Croîx @saintcroix___ Yeong Die @yeongdie Joyul @tunerplease Von Bueno @von_bueno Jiyoung Wi @wijiouija bela @6_e_l_a ⠀ ➕ Ultrafog LA의 Motion Ward, 바르셀로나의 Angoisse, 도쿄의 Solitude Solutions 등에서 발매. 뉴욕과 LA 등지에서 캔자스시티의 C Minus와 합동 공연을 진행하였다. 작년부터 ‘vowel’ 믹스 시리즈를 운영한다. Releases from Motion Ward (Los Angeles), Angoisse (Barcelona) and Solitude Solutions (Tokyo). Performed in New York and Los Angeles in collaboration with Kansas City's C Minus. Running his own mix series, 'vowel' since last year. ⠀ ➕ Saint-Croîx 잉글랜드 북서부 출신의 디제이이자 프로듀서이다. Angoisse의 산하 레이블 Simulate에서 싱글 발매를 앞두고 있다. 도쿄의 아티스트 Cemetery, Wa?ste와 함께 ‘i-ss 라는 정기 이벤트를 운영한다. DJ & Producer from NW England, based in Tokyo. Forthcoming single on Angoisse sub-label: simulate. Co-running Tokyo party 'i-ss' w/ Cemetery and Wa?ste. ⠀ ➕ Yeong Die 작곡가. 디제이. 6세에 피아노로 음악활동을 시작하여 18세에 그만두었다. 빌 에반스와 브래드 멜다우에 빠져 24세에 재즈에 입문, 학부를 수석졸업했으나 DJ 威力의 믹스테잎을 접하며 디제잉과 전자음악을 시작했다. 2019 VANS 뮤지션원티드 한국 top 5, BUDXBEATS 이달의 믹스 등에 소개되었다. Composer. DJ. Got into music through piano at 6 to quit at 18. Introduced to Jazz at 24 thanks to Bill Evans and Brad Mehldau, graduated first in class. Learned DJing and Electronic music after exposure to mixtapes by DJ 威力. Featured on VANS MUSICIANS WANTED 2019 Korean top 5 and BUDXBEATS Mix of the Month. ⠀ ➕ Joyul 가사가 어렵다는 감상이 두 차례 있었던 포크 앨범 <보물선>을 2018년 발매, 2019년에는 새로운 악기 에이블톤과 밀고 당기는 낭만적인 한 해를 보냈다. 최근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구입한 모듈러의 데뷔를 준비 중. 온갖 것으로 제가 어떤 소리를 만들어 내는지 한 번 들어보세요. 음악가. 보컬리스트. 2020년 발매될 정규 앨범이 무엇보다 아름다울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Released a Folk album 〈Treasure Ship〉 in 2018 with two complaints on difficult lyricism. Spent the year 2019 in a romantic push-pull relationship with new instrument Ableton Live. Preparing a live set to debut new modular synth, purchased out of relentless curiosity. Take a listen to what I come up with using all these things. Musician. Vocalist. An original album to be released in 2020, the most beautiful undoubtedly. ⠀ ➕ Von Bueno 디제이, 프로모터, 사운드시스템 운영 등 다양한 형태로 언더그라운드 신에 오래간 기여해왔다. Hyperdub부터 Ariwa까지 수많은 사운드시스템  아이콘의 국내외 공연과 레이블나잇을 서포트하거나 기획하였고, 세계 각지의 언더그라운드의 창의적인 흐름을 팔레트에 한 데 섞으며, 한국의 헤비웨이트 클럽뮤직 신의 키맨으로 알려져 한국과 해외의 언더그라운드 신을 잇고 있다. Von Bueno is the founder of Seoul’s Phantoms Of Riddim and Reggae Not Reggae parties. He continues to contribute to Korea’s underground music scene as DJ, promoter, producer and writer. At the decks, he weaves the elements of reggae and dub collected from various genres into the contextual form as if they were one, moving audiences on the dance floors in clubs, art events, and outdoor festivals. ⠀ ➕ Jiyoung Wi Novelist, Musician in contemporary art. 제도와 비제도 사이에서 소설을 쓰고, 클럽과 미술관 사이에서 사운드를 다룬다. 보이지 않는 것을 엮어 임시적인 내러티브를 만들고 그것을 세상에 영원히 되돌려준다. Novelist, Musician in contemporary art. Writes novels in between non-institution and institution, works on sound in between club and art gallery. Forms temporary narratives weaving the invisible, gives it back to the world eternally. ⠀ ➕ bela bela. 디제이로서는 0~200+ bpm의 음악을 틀며, 이름을 모두 소문자로 표기하는 프로듀서이다. 감정의 균형을 향하는 다양한 숨겨진 길을 찾아낸다. bela is a dj/producer playing tracks ranging from 0 to 200+bpm. Pronoun they. Finds various hidden passages to emotional balance. Name preferred without uppercase letters. ⠀ 💔 Tristesse Club (비애클럽/悲哀总会) at Senggi Studio aims to gather crucial and disparate members of the Seoul music (and non-music!) communities for an exploratory evening of focused, non-dancefloor soundsystem listening. Swerving between live, improvisational and presentational forms, listeners are invited to spread themselves out and get comfortable in any manner they please. It is our intention to utilize the space as a functional yet open-ended ferment of community sounds and processes.

이벤트 접수 마감

Share This Event